삼형살
가정의 달
복된 삶
베풀어야 산다.
액막이
병신년
동지
나의 오행은
팔월 한가위
무속세계
귀신이야기2
귀신이야기1
연등공양
양택풍수
수맥
육갑납음
설날
2015년 을미년 양띠해
식습관과 운명
음성과 운명
윤달
사람의 마음
굿, 치성, 고사
사주와 운명
삼재
관상
부적
빙의
시대적인 흐름
갑오년
사주팔자,신점,삶
소호의 이달의 운세 이야기 SNS공유 : 트위터로전송 페이스북으로전송
복되게 사는 것이란 무엇일까?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은 부자로 사는 것을 가장 복된 삶으로 생각할 것이고, 건강을 잃고 죽음의 문턱까지 이르러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삶에서 돈은 문제가 아니라 건강하게 사는 것이 복된 삶으로 생각 할 것이다.
대다수의 사람들이 물질적 풍요를 지향하다 보니 "뭐니 뭐니 해도 머니가 최고"라고들 말하지만, 사실은 건강하게 사는 것이 최고의 복된 삶이라고 생각할 것이다. 또한 우리가 흔히 말하는 치아 건강이 정말 오복(五福) 중의 하나일까?
물론 치아 건강도 인체의 건강 중에 한 부분이지만 그것은 오복(五福)의 개념을 잘 모르고 생겨난 말인듯하다.
이처럼 인생에서 무엇을 최고의 복으로 여기는지는 사람마다 다 다르다.

그렇다면 五福(오복)은 무엇일까?
여기에 대해 우리 조상들은 어느 한 가지에 치중하지 않고, 다섯 가지 오복(五福)을 규정해 놓았다.
동양 儒學(유학)의 경전인 《書經(서경)》<周書(주서)> 洪範(홍범)편에 五福(오복)이란 壽(수), 富(부), 康寧(강녕), 攸好德(유호덕), 考終命(고종명)의 다섯 가지로 나와 있다.

첫째. 수(壽)는 수명을 말하며, 장수(長壽)하는 것으로 남부러울 것 없는 부잣집에서 태어났다 하더라도 몇 년 혹은 몇 달 살고 수(壽)를 마친다면 결코 복된 삶이라 할 수 없을 것이다.

둘째. 부(富)는 부유한 삶을 영위하는 것, 물질적으로 넉넉하게 사는 것. 살아가려면 기본적으로 먹고 살 수 있는 재물이 있어야지 매일 끼니 걱정을 한다면 고통스러울 수밖에 없다.

셋째. 강녕(康寧)은 건강을 말한다. 우환이 없이 편안한 것, 몸이 건강하고 마음이 편안한 것. 명이 길어서 아무리 오래 살아도, 또한 재물이 아무리 많아도 몸이 허약해서 밥보다 약을 더 많이 먹어야 한다면 고통의 연속이지 좋은 삶은 아니다.

넷째. 유호덕(攸好德)은 덕을 좋아하여 즐겨 행하는 것을 말한다. 남에게 선행을 베풂으로써 덕을 쌓은 것을 복으로 여기는 삶의 자세이다.

다섯째. 고종명(考終命)은 죽음을 어떻게 맞느냐 하는 것을 말하며, 천명(天命)을 다하는 것이다. 즉 제 명대로 살다가 편히 죽는 것, 자신의 명대로 살다가 평안하게 죽는 것을 복이라고 여겼다.

그러나 일반 서민들은 오복(五福)을 유호덕(攸好德), 고종명(考終命) 대신에 자손의 번성과 치아가 좋아야 한다, 또는 부부간 해로를 해야 한다는 등의 내용으로 알고 있기도 하다.
돌이켜보면 지금의 현대인들은 수(壽)와, 부(富), 그리고 강녕(康寧)은 어느 정도 누리며 사는 것 같다. 의료와 문화수준이 향상되면서 평균수명이 높아지고 장수하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또한 과거 굶주림의 가난에서 벗어나 다이어트를 고민하는 현실이 참으로 다행스럽다.
그런데 문제는 어떻게 유호덕(攸好德)으로 고종명(考終命)을 맞아야 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유호덕(攸好德)은 자기 일생 동안 앞일을 계획해 덕을 쌓는 것을 의미 한다. 많은 베 품을 실천해야 하므로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진정으로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행동으로 옮겨야 하기 때문에 어려운 것이다.
특히 유호덕(攸好德)의 의미는 되새겨 볼만 하다. 나머지 사복(四福)과는 다르게 유호덕(攸好德)은 개인의 차원을 넘어 타인과의 관계를 염두하고 있는 공동체 삶의 측면에서 새롭게 정립해 보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오래 살고, 부자가 되고, 병 없이 살고, 고통스럽지 않게 죽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바라는 복(福)이라고 생각한다. 그런데 요즘 사람들은 유호덕(攸好德)을 잘 모르며, 알려고 하지도 않는다. 덕은 좋아하면서 덕을 베풀 줄은 모른다. 그저 돈 많이 벌고, 높은 지위와 명예를 얻고, 자식들 잘되고, 제 몸 건강하면 그만인 줄 생각하며 살고 있다. 오죽했으면 헬조선이라는 합성어까지 등장했겠나.. 이런 면에서는 옛날사람들이 훨씬 더 여유롭고 풍요롭게 살았던 것 같다.

요즘에는 서양 사람들도 '가진 자들의 도덕적 의무 noblesse oblige' 노블리스 오블리제 라는 말을 많이 쓰고 있다. 많이 배우고 많이 가진 사람들이 자신들이 가진 경제적 사회적 가치들을 그동안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사람들을 도와야겠다는 취지에서 사회에 되돌린다는 뜻인데, 이것은 선행을 베풀어 덕을 쌓는다는 유호덕(攸好德)과 크게 다르지 않다.

사람의 생각은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비슷한가 봅니다. 서양 사람들이나 동양 사람들 모두 유호덕(攸好德)을 이야기했으니 말입니다. 삶이 풍요해지기 위해서는 유호덕(攸好德)을 즐기고 누릴 줄 알아야 하며, 바로 거기에 진정한 행복이 있기 때문이다.

七 星 穹™. 소호